[창세기] 7. 이건 밀가 입장도 들어봐야 한다

대홍수가 일어난지 2년 후.

막내동생만 엿 먹도록 내버려둔 셈도 아들을 낳게 되고, 이 셈의 계보로 내려가면 드디어 아브람이 나온다.

별 중요하지도 않고 아무 신빙성도 없지만 아담으로부터 몇 년이나 지났는지, 재미로 좀 계산해 본다.

  • 셈(600): 홍수 2년 후 아르박삿 낳음
  • 아르박삿(438): 35살에 셀라 낳음
  • 셀라(433): 30살에 에벨 낳음
  • 에벨(464): 34살에 벨렉 낳음
  • 벨렉(239): 30살에 르우 낳음
  • 르우(239): 32살에 스룩 낳음
  • 스룩(230): 30살에 나홀1 낳음
  • 나홀(138): 29살에 데라 낳음
  • 데라(205): 70살에 아브람 낳음

그렇다면,

  1. 아담~대홍수: 총 1656년
  2. 수습기: 2년
  3. 아르박삿~아브람: 총 290년

즉 아브람은 아담이 창조되고 1948년 후에 태어난 것이다.

그러니까 우리가 ‘우와 2000년 전에 예수 있었지? 진짜 오래된 사람이다’ 하는 기분으로, 아브람은 ‘우와 2000년 전에 최초로 만들어진 인간 아담 있었지?’할 수 있는 거임.

아브람은 아카드(악갓)가 망한 덕에 다시 잠깐 번영하고 있던 수메르의 우르 제3왕조 사람이다.

우르는 메소포타미아의 남부 도시다. 성경에서는 갈대아 유목민이 산다는 뜻에서 갈대아-우르라고 기록되어 있다.

우르는 대략 이런 느낌의 수메르 도시

(실제로 갈대아인들은 아브람이 태어난 이후 약 1000년 후에 이 지역에 들어온다고 하니, 이 당시 정확한 명칭은 갈대아-우르가 아니라 그냥 ‘우르’일 뿐이다.)

현재 가족들의 대장은 아버지 데라.

데라

데라의 아들로는 아브람, 하란, 나홀이 있다.

이 중 하란은 이들이 아직 우르에 있을 때 단명해 버린다.

하란 이미지를 아무리 찾아도 없어서 이걸로 대신한다. ‘알콜은 단명의 지름길’ 이라고 생각하면 외우기 쉬울 듯

아무튼 단명한 하란은 아들 롯과, 밀가와 이스가라는 딸을 남겼는데, 이 밀가가 나홀의 아내가 된다. 밀가 입장에선 삼촌과 결혼한 셈.

성경에는 나홀이 그냥 조카딸 밀가를 아내로 맞이했다고만 쓰여 있고 별 다른 말은 없다.

원래 확대 가족을 꾸려야 하는 유목민족이나 농경 민족은 사촌 간에 결혼이 장려된다지만, 특히 고대에는 친족 결혼이 더 흔했을 것 같지만, 영 껄쩍지근하다.

왜냐면 이 가족 집단을 이끄는 가장 높은 사람인 가부장 데라가 슬슬 가나안 지역으로 가기 위해 우르를 떠나는데, 나홀-밀가 부부를 빼놓고 갔기 때문이다.

(또 다른 손녀 이스가도 빼놓고 갔지만 다른 집안으로 팔아먹… 아니, 시집 보냈을 듯)

이 시대 보니까 최고 가부장이 죽을 때까지 아들들이 총 몇 명이든, 며느리랑 손자들까지 다 끌고 다니던데?

이런 룩으로다가 다 끌고 다님

특히 아들은 중요한 병력(?) 및 노동 자원일 텐데 왜 나홀-밀가 부부를 놔두고 간 걸까? 아브람-사래 부부는 물론 손자 도 데려가는데?

과연 나홀은 형제 하란의 생전에 ‘네 딸과 결혼하겠다‘고 허락을 받았을까? 그냥 형제가 죽자 조카딸 밀가를 끌고 야반도주를 한 게 아닐까? (여기까지 망상)

아무튼 데라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가나안으로 가려고 한다.

이에 아들 아브람-사래 부부와 손자 까지만 데리고 길을 떠나, 가나안을 향해 가기 위해서라면서 북쪽, 메소포타미아 위쪽으로 간다.

그런데 가나안에 가려면 서쪽으로 가야 한다. 바빌로니아 쪽 사람들이 하는 짓이 불안하고 전쟁날 것 같았으면, 더더군다나 서쪽으로 도망가야 한다. 우르에서 정서쪽으로 일직선으로 가면 가나안이 나온다. 해 지는 방향으로 그냥 계속 걸으면 된다.

우르에서 북쪽으로 출발하면 빼박 바빌론인들 만남

그런데 바빌론 근방을 통과하는 루트일 수 밖에 없는 북쪽 방향을 잡아, 메소포타미아 최상단, 지금의 터키에 속한 곳까지 올라간다.

나중에 모세 때도 말하겠지만, 이 사람들 종특이 어디 간다고 하고서는 중간에 겁나 오랫동안 샌다는 것이다.

그래서 도착한 곳이 ‘하란‘이라는 지역이다. 지금의 터키 영역이다. 죽은 아들과 동명인데, 이 지역이 언제부터 하란이 되었는지는 모른다.

(나중에 나홀도 여기 올라와 살면서, 그때는 성경이 이 지역을 ‘밧단아람’이라고 표기한다.)

데라가 선보인 미친 길치력은 후에 모세에게 이어진다

아무튼 데라네 일행은 하란에 도착한다…

그리고 그냥 자리잡고 산다…

결국은 ‘힝 가나안 가려고 했는데‘ 같은 느낌으로 데라는 하란에서 죽는다.

?

이제 아브람이 이 가족집단의 대장이 된다. 그는 과연 아버지가 평생에 걸쳐 염원하던(?) 가나안에 갈 수 있을 것인가?

시청각 자료가 부족하여 비슷한 이미지로 대체합니다.

다음에 계속…

2 Com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 photo

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